유구한 전통을 가진 악기-피리

슬기롭고 재능있는 조선민족이 민족적정서와 미감을 반영하면서 끊임없이 발전시켜온 민족악기들가운데는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는 피리도 있다.

피리는 속이 빈 대에 구멍을 뚫고 입김을 불어넣어 소리를 내는 악기로서 민족음악에서 많이 쓰이는 목관악기의 하나이다.

조선민족이 가장 이른 시기부터 만들어 정서생활에 리용한 피리는 형태가 단순하고 간편하면서도 음색이 청아하고 명료하여 대중적인 악기로 널리 리용되였다.

조선민족은 원시시기부터 짐승의 뼈, 나무잎이나 줄기, 갈대 등 다양한 재료로 피리를 만들어 사용하여왔다.

라선시 서포항유적의 청동기시대문화층에서는 B.C. 3 000년기의것으로 인정되는 뼈피리가 발굴되였는데 이 뼈피리는 새다리뼈를 잘라 10개의 음공을 뚫어 만든것으로서 이것만 보아도 조선민족이 세계적으로도 가장 이른 시기에 악기를 만들어 정서생활에 리용하여온 슬기롭고 재능있는 민족이며 피리가 유구한 전통을 가진 악기라는것을 잘 알수 있다.

고대시기에 고조선에서는 짐승의 뼈나 대로 만든 청아한 음색의 피리뿐 아니라 도피피리(관목), 가 등과 같이 다양한 재료로 만든 피리속악기들을 창안하여 음악연주와 신호용악기로 리용하였다.

삼국시기와 고려시기, 조선봉건왕조시기에도 조선민족은 음색이나 음역이 각이한 다양한 종류의 피리들을 제작하여 기악음악의 형상력을 높이였으며 이 피리들은 음악형상에서 주선률을 담당하였다.

피리는 중세 오랜기간 민간기악곡들에서 빠질수 없는 악기였고 각계층인민들이 널리 만들어 불어왔으며 우리 나라 각지방에는 이른 봄에 어린이들이 버들피리를 만들어 부는 아름다운 풍습도 전해왔다.

이처럼 피리는 오랜 력사적기간 조선민족의 생활속에서 널리 리용되였을뿐 아니라 기악연주에서 주도적지위를 차지하고 민족음악발전에 크게 기여한 대표적인 민족악기의 하나이다.

오늘도 피리는 우리 민족의 전통을 귀중히 여기는 당과 국가의 세심한 관심속에 민족악기의 주류를 이루며 발전하고있다.